곡성군, 찰옥수수 전남 Top 경영모델 실용화 사업 현장연시 실시
수확 후 작업개선, 소포장 상품 개발
오현미 | 기사입력 2023-11-29 16:22:09

▲곡성군이 지난 28일 삼기면에서 찰옥수수 전남 Top 경영모델 실용화 사업 현장연시를 실시했다.(사진제공=곡성군)

[곡성타임뉴스] 오현미 기자 = 전남 곡성군이 지난 28일 삼기면에서 찰옥수수 전남 Top 경영모델 실용화 사업 현장연시를 실시했다.

이번 현장연시는 사업 추진의 성과를 보고하고, 농가들의 소감을 듣는 자리로 마련됐다. 또한 경영모델 도입 장비 및 투입 기술을 현장에서 시연해 참여 농가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곡성군은 지난해 전남농업기술원에서 실시한 ‘2023년 농축산업 전남 Top 경영모델 실용화 공모사업’에 선정돼 총사업비 1억 원을 확보한 바 있다.

이 사업은 민선 8기의 목표인 전남 농업소득 1위 달성을 위해, 비용 절감과 부가가치 향상을 위한 종합적인 기술을 도입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개발된 경영모델을 활용해 전남을 대표하는 최상의 농축산업 경영체를 육성하고, 귀농인과 청년 농업인의 교육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곡성군은 비용절감형 분야에서 ‘찰옥수수 선별 자동화를 통한 비용 절감 및 소포장 개발 부가가치 향상’이라는 주제로 사업을 추진했다. 이는 박스 및 진공포장지, 옥수수 수집·절단·탈피기 등의 자동화 기계를 도입해 경영비 절감과 소득증대, 부가가치 향상을 목표로 삼고 있다.

또한 계약재배를 통한 안정적인 판로 확대, 신시장 개척, 분산출하 재배력 보급 등을 통해 지역농업의 발전에 크게 이바지하고자 한다.

곡성군은 이번 사업의 성과분석 결과에 따라 자동 박피·선별기 도입으로 농가 총수입이 67.6% 증가하고 노동투입시간은 75% 절감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일 선별물량은 기존 대비 4배 증가했고 종합 성과분석 추정치는 10a당 소득이 당초 대비 51.2% 증가해 농경에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곡성군 관계자는 “사업명과 걸맞은 전남 Top 경영모델의 역할을 톡톡히 해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도하겠다. 앞으로도 지역농업 발전의 디딤돌이 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