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군, ‘팔영산’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지정 예고
다도해 경관 조망, 역사적‧학술적 가치 높아
오현미 | 기사입력 2024-02-15 12:03:42

▲고흥 팔영산 전경.(사진제공=고흥군)

[고흥타임뉴스] 오현미 기자 = 전남 고흥군은 군 대표 명산인 ‘팔영산’이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 예고 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문화재청이 국가 명승으로 지정 예고할 ‘팔영산’은 고흥군 영남면 금사리, 우천리와 점암면 강산리, 성기리 일대에 위치한 명산이다. 1998년 전남도 도립공원으로 지정됐다가 2011년 유일하게 산지가 해상국립공원에 포함되면서 다도해해상국립공원 팔영산 지구로 승격됐다.

고흥 10경 가운데 으뜸으로 알려진 팔영산은 산 정상부 능선에 병풍처럼 이어진 여덟 개의 거대한 기암괴석 봉우리가 웅장한 경관을 이루고 각 봉우리에서 아름다운 다도해 풍광과 고흥반도의 산야를 조망할 수 있는 명소다.

팔영산(해발 606.8m)이 입지한 고흥반도의 지형은 후빙기(後氷期) 이후의 해수면 상승으로 인해 낮은 지역은 바다 속에 잠기면서 반도가 형성됐다. 팔영산의 지질은 화산암 계열로, 거칠고 수직절리가 발달해 있고, 팔영산의 8개 봉우리는 남북 방향 능선을 따라 일직선으로 늘어서 봉우리 하나하나마다 급경사의 암벽으로 이루어져 있다.

또한, 봉우리 주변으로는 고려시대 류비(청신)가 왜구의 침입을 피해 숨어들었다는 ‘류정승피난굴’과 조선후기 고종의 세자 기도처(왕실기도처)가 설치됐던 ‘서불암(西不思議庵)’이 위치한다. 아울러 근대기(1909) 의병 항쟁 전적지인 만경암지 등 역사 유적도 존재하고 있어 역사 교육의 장소로 활용할 수 있어 높은 가치를 인정받았다.

고흥군 관계자는 “팔영산의 역사적, 학술적, 경관적 가치를 모두 포함한 명승으로 지정 예고될 것으로 본다"면서 “지역의 대표 명산의 활용에 대한 다각도의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