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통령 탓할 생각으로 선거하면 절대 못 이겨"
"박근헤 탄핵 때 난파선 쥐새끼처럼 뛰처나가던 무리 생각 나" 의료개혁 대통령 담화 긍정 평가…"설득력 충분"
김동진 | 기사입력 2024-04-01 17:11:09

홍준표 대구시장 [대구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페이스북 캡처]

[타임뉴스] 김동진기자 = 홍준표 대구시장은 1일 "선거 지면 모두 보따리 싸야 할 사람들이 이길 생각은 하지 않고 대통령 탓할 생각으로 선거하면 그 선거는 절대 이길 수 없다"고 지적했다.

홍 시장은 이날 윤석열 대통령의 의대 증원 대국민담화 직후 일부 여당 후보가 대통령의 당적 이탈을 요구한 것을 언급하면서 "능력이 안 돼 선거에 밀리면 동네 구석구석 돌아다니며 읍소라도 해야지, 대통령 탓하며 선거하는 여당 후보치고 당선되는 것 못 봤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당에) 들어온 지 며칠 되었다고 감히 우리가 만든 대통령에 당적 이탈을 요구하느냐"면서 "근본 없이 흘러 다니다가 이 당에 들어와서 주인행세 하는 것도 모자라 이제 우리가 만든 대통령에 탈당을 요구하냐"고 반박했다.

홍 시장은 "지더라도 명분을 갖고 지자. 이미 윤석열 내세워 (선거에서) 두 번 이겼지 않느냐"면서 "역풍에 고개 숙여본들 사는 게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른 글에서 "박근혜(대통령) 탄핵 때 힘모아 헤처나갈 생각은 하지 않고 난파선 쥐새끼들처럼 홀로 살겠다고 뛰쳐나가던 무리들이 생각난다"고도 했다.

이어 "대통령 덕에 국회의원 거저먹겠다고 설칠 때가 불과 몇달 전인데 이제와서 벼락치기 선거가 안되니 그게 대통령 탓이냐"면서 "2년도 안된 대통령을 제쳐두고 총선이 아니라 대선놀이 하면서 셀카나 찍는 선거전략으로 총선을 돌파할 수 있었다고 믿었느냐"고 따지기도 했다.

홍 시장은 윤석열 대통령의 의료개혁 관련 담화와 관련해서는 "충분히 설득력이 있다고 보여진다"고 치켜세우고 의료계를 향해서는 "정부의 의료개혁 정책에 허심탄회한 협조가 오늘을 살아가는 지성인들의 올바른 자세"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선거를 앞둔 야당이 강건너 불보듯하는 정부의 의료개혁 정책을 보면 정부의 의료개혁정책 방향이 맞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