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충남보건환경연구원, ‘고압 송전선-암 발병’ 인과관계 따진다!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1-09-11 08:55:23
2025년까지 4년 간 20억 투입…주민 전자파 노출·건강 등 조사

[충남타임뉴스=홍대인 기자] 고압 송전탑과 송전선로로 인한 주민 건강 피해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충남도가 이와 관련한 인과관계를 따지기 위해 대규모 조사에 돌입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10일 충남내포혁신플랫폼 회의실에서 ‘화력발전소 송전선로 영향에 따른 환경역학조사(1차년도)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도내에는 석탄화력발전소가 전국의 절반에 달하고, 생산 전기를 보내기 위한 송전탑·송전선로 등 송전시스템 가동에 따라 주민 건강 피해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고압 송전선로에서 발생하는 극저주파 대역의 자기장 노출은 소아의 백혈병, 뇌종양, 유방암과 같은 질병 발생에 영향이 있음을 시사하는 연구 결과도 있다.

화력발전소 고압 송전선로 주변 지역 주민들에게서 발생하는 특정 질병에 대한 인과관계를 명확하게 확인할 필요성도 있다.

이 같은 배경에 따라 추진하는 연구용역은 오는 2025년까지 4년 동안 진행한다.

총 투입 예산은 20억 원으로, ‘가습기 살균제 환경 노출 조사’ 등을 실시한 바 있는 한국환경보건학회가 수행한다.

도는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고압선 발생 전자파 특성 △고압선 전자파 인체 영향 역학연구 △전자파 인체 보호 노출 기준 △환경 영향 범위 등을 조사한다.

내년 7월까지 실시하는 1차년도에는 화력발전소 소재 4개 시군 선하지 및 인근 주민을 대상으로 고압 송전선로 전자파 노출로 인한 건강 영향 상태를 살핀다.

도는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송전선로 전자파 노출량과 건강 영향 사이의 연관성을 종합적으로 조사·분석해 장기간 지속되고 있는 논란의 해법을 모색할 방침이다.

양승조 지사와 전문가, 용역사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날 착수보고회는 착수 보고, 질의 및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그동안 우리 지역 주민들은 화력발전소 고압 송전선로와 장기간 전자파 노출로 인한 건강 피해에 대해 지속적으로 우려를 표시해 왔고, 이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도지사로서 약속했다"라며 “경제도 중요하고, 에너지도 중요하지만, 충남도지사로서 무엇보다 절실하고 중요한 것은 도민 건강과 안전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양 지사는 이어 “이번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도에서는 주민을 위한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며, 다양한 환경보건 정책을 수립하고, 중앙정부와 사업자 등에게 정당한 조치와 건의를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