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송명근 장성군수 예비후보, “고향발전 위해 유두석 후보 적극 지지하겠다"
오현미 기자 myhy329@hanmail.net
기사입력 : 2022-05-12 21:06:04
12일 유 캠프에서 합동기자회견 ‘군민통합단장’ 맡기로

[전남타임뉴스=오현미 기자] 무소속으로 장성군수 출사표를 던졌던 송명근 예비후보가 출마를 포기하고 유두석 후보로의 단일화를 선언했다.

송명근 예비후보는 12일 유두석 장성군수 예비후보 사무실에서 무소속 후보 단일화 기자회견을 열고 “한때 같은 국토부에서 근무했던 선배의 당선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며 아름다운 양보를 선언했다.

이에 대해 유두석 예비후보는 “송명근 예비후보가 큰 포부를 안고 고향에 돌아왔으나 고향발전을 위해 용단을 내려준 것에 대해 크게 감동했다. 보답하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승리하여 장성발전을 견인하겠다"고 밝혔다.

유 예비후보는 송 예비후보에게 고향사랑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6.1지방선거 캠프에서 ‘군민통합단장’을 진두지휘토록하고 선거가 끝난 뒤에도 군민화합을 위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다짐했다.

송 예비후보는 “그동안 유두석 예비후보가 고향 발전을 위해 남긴 흔적을 장성 11개 읍면 곳곳에서 느낄 수 있었다. 뜻이 비슷한 무소속 후보끼리 경쟁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단일화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에 무소속 두 후보들이 단일화를 이룬 배경에는 기막힌 인연과 가슴 시린 가족관계가 눈길을 끌고 있다.

두 후보는 1980년대 국토부 산하기관에 근무한 경험이 있으나 실제로 만나지는 못했다. 그러다가 최근 송 예비후보의 경력을 살펴본 유 후보가 서로 같은 뿌리인 국토부 출신이란 것을 알게 돼 이심전심으로 장성발전을 생각해 왔다.

그러나 더욱 인연인 것은 5남 4녀를 둔 9남매 가족이란 점이다. 6.25 한국전쟁 이후 베이비부머시대를 거치면서 가난에 찌든 현대사를 몸으로 겪으며 외지에서 출세(?)하여 고향 발전을 꿈꾸는 인간승리의 상징이다.

송명근 예비후보는 1959년생으로 동화면에서 태어나 충북대학교 대학원 토목공학과를 졸업(공학박사)했으며 (전)국토부 산하 국가철도공단, (전)한국농어촌공사 등을 거쳤다.

전남타임뉴스
광역시 경기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