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장동혁 의원, 원격근무 유연화를 위한 근로기준법 개정안 발의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2-09-20 15:13:55
근로자에게 더 나은 삶의 균형을 제공하기 위한 워케이션 후속법안

[충남타임뉴스=홍대인 기자] 장동혁(국민의힘, 충남 보령시·서천군) 의원이 원격근무의 정의를 규정하고 사용자(고용주)가 원격근무 신청을 거부할 경우 그 사유를 명시하도록 하는 ‘근로기준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에는 근로 장소의 개념이 정의되어 있지 않아 근로자가 원격근무를 요청해도 사용자는 아무 이유 없이 거부할 수 있다. 하지만 이번 개정안을 통해 사용자와 근로자의 자율적 결정으로 사용자는 근로계약, 취업규칙 또는 단체협약에 따라 근로자가 신청하는 경우 근로자의 자택 또는 특정하지 아니한 장소에서 정보통신기기 등을 이용하여 근무할 수 있도록 하는 원격근무에 대한 정의를 규정했다.

아울러 사용자는 원격근무 장소가 업무에 적당하지 아니하다고 판단할 경우 근로자와 협의하여 다른 장소로 정할 수 있고, 원격근무 신청을 거부할 경우 그 사유를 해당 근로자에게 서면으로 송부하도록 하여 원격근무 신청에 대해 신중하게 검토할 수 있도록 하여 제도의 유연화를 위한 장치도 마련하였다.

장동혁 의원은 “지금까지 근로지 선택에 대한 권리가 사용자에게 일방적으로 있었다면 이번 개정안을 통해 근로자에게도 권리가 주어지는 중대한 변화를 시작할 수 있게 되었다"면서 “그동안 원격근무가 복지의 일환으로 여겨졌다면, 앞으로는 근로자의 더 나은 삶의 균형을 위해 근로지 선택에 대한 권리도 어느 정도는 보장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장 의원은 “개정안이 통과된다면 원격근무 유연화를 통해 원격근무자가 늘어나 국내 관광을 기반으로 한 워케이션 제도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수 있어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장 의원은 지난 8월 워케이션 활성화를 위한 ‘관광진흥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한 데 이어 이번에 후속 법안으로 워케이션 참여 근로자 확대를 위한 ‘근로기준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연이어 발의하며 워케이션 제도 정착을 위한 입법 활동에 주도적으로 나서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충남타임뉴스
광역시 경기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