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전남교육감, ‘5‧18 교육과정 삭제’ 시정 촉구
오현미 | 기사입력 2023-01-04 20:34:38

[전남타임뉴스=오현미 기자] “교육부가 2022개정교육과정 사회과(역사 포함) 교육과정에서 4․19혁명과 6월 민주항쟁은 그대로 둔 채 5․18민주화운동만 제외시킨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

4일 김대중 전남교육감이 성명서를 통해 2022개정교육과정 사회과(역사 포함) 교육과정에 5․18민주화운동이 삭제된 것에 대해 민주교육이 명백히 후퇴한 것이라며 시정을 촉구했다.

김 전남교육감은 “이는 민주주의에 대한 명백한 도전이자 후퇴이다. 5․18정신 헌법 전문 수록 여부가 공론화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교육과정에 이를 삭제하고 나선 것은 민주주의 교육의 후퇴를 초래할 뿐 아니라 역사를 부정한 처사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주의 발전과정에서 5․18은 결코 빠질 수 없는 사실이며, 그 숭고한 정신은 계승 발전되어야 한다"며 “미래를 짊어질 학생들에게 올바른 역사 인식을 갖춘 민주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바른 역사교육을 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책무이다"고 강조했다.

특히“따라서 2022개정교육과정 성취기준 해설에 5․18민주화운동을 명시해 줄 것을 교육부와 국가교육위원회에 강력하게 요청하며, 바른 민주화교육이 되도록 즉각 시정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대중 전남교육감은“5․18정신이 아이들에게 잊혀지지 않고 민주화 운동교육이 뿌리내릴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민주시민교육울 추진하겠다고"주장했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