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표백제 물' 제공 사건 외교부 일본경찰에 공정수사 요청
이남열 | 기사입력 2023-09-19 18:21:13
도쿄역 ※ 본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촬영 안철수]
[태안타임뉴스] 이남열기자 = 정부가 일본의 한 식당에서 한국인에게 표백제가 들어간 물을 제공한 사건과 관련해 "현지 경찰에 신속하고 공정한 수사를 요청했다"고 19일 말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일본에서 우리 국민이 표백제가 들어간 물을 마시고 입원한 사건이 있었다"며 "그런 내용을 전달받은 즉시 관할 경찰서에 연락을 취했다"고 말했다.

피해자는 지난 6일 현지 우리 대사관에 연락해 사고 내용을 설명했으며 현지 경찰은 관련 수사를 진행 중이다.

피해자는 지난달 31일 일본 도쿄의 한 음식점에서 표백제가 들어간 물을 마신 뒤 구토 증상을 보이며 병원에 입원했다. 식당 측은 실수라고 해명했으나 피해자 측은 고의를 주장하며 '혐한' 가능성을 제기했다.이 당국자는 "현지 경찰은 사건 구체 내용을 공유할 수 없다는 입장"이라며 "해당 식당은 4일간 영업 정지 처분을 받은 것으로 확인했다"고 부연했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