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마 '가뭄', 수에즈 '반군 공격에'…상선 운하 끔찍..
이남열 | 기사입력 2024-03-11 15:49:45
[타임뉴스=이남열기자]전 세계 화물선 운항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는 두 곳의 운하가 몸살을 앓고 있다. 북미와 남미 대륙 사이의 파나마 운하는 가뭄 때문에, 중동과 아프리카 대륙 사이의 수에즈 운하는 후티 반군의 공격 때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두 운하에서 운송 차질이 빚어지면서 글로벌 물류비용이 크게 높아지고 운송 기간도 오래 걸리고 있다고 10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파나마 운하 통과를 기다리는 선박들]=사진출처 연합뉴스=

요즘 파나마 운하 앞에는 통과를 기다리는 선박이 50척 이상 줄을 서 있다. 장기간의 가뭄으로 운하 운영 당국은 통과 선박 수를 줄였고 이로 인해 대기 시간도 길어졌다. 선박이 내야 하는 통행료는 평소의 8배 수준으로 올라버렸다.

파나마에서 7천마일 이상 떨어진 이집트의 수에즈 운하도 사정이 어려운 건 마찬가지다.

컨테이너선들은 운하 통과를 위해 해군 호위함을 기다리거나, 아예 운하를 피해 아프리카 대륙을 빙 돌아가는 항로를 택하고 있다.

예멘의 후티 반군이 미사일이나 드론으로 이 해역을 통과하는 선박을 공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수에즈 운하는 지정학적 문제이고, 파나마 운하는 기후의 문제지만 둘 다 글로벌 무역을 뒤흔들고 있다.

수에즈 운하와 파나마 운하를 통한 물동량은 3분의 1 이상 급감했다. 선박 수백 척이 항로를 우회하면서, 배송 지연과 운송 비용 상승, 지역 사회의 경제적 손실이 나타나고 있다.

작년에 두 운하는 세계 무역량의 약 18%를 감당했다. 하지만 지금까지 수개월째 문제가 지속되면서 선박 운영사들은 대응책을 고심하고 있다.

파나마 지역은 요즘 가장 건조한 시기다. 2023년 중반에 시작된 가뭄이 올해 5월 건기가 끝날 때쯤에는 풀릴 것으로 관계자들은 기대한다.

수에즈 운하의 경우 후티 반군이 작년 11월부터 50척 이상의 선박을 공격해 3명의 사망자를 낸 바 있다.

미국 국방부 관계자에 따르면 미국 주도 연합군의 보복 공격으로 후티 군사 자산의 약 3분의 1이 파괴됐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