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유경준 지원 사격…"국민의힘 반성하고 일하게 해달라"
劉, 불출마 선언 후 '험지'서 첫 공개행보…
설소연 | 기사입력 2024-03-28 19:36:09
[타임뉴스-설소연기자]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은 28일 "대통령이, 국민의힘이 잘못한 게 있으면 정말 철저하게 반성하겠다. 그런 반성 위에 앞으로 3년 동안 일을 해야 한다"며 경기 화성정에 출마한 같은 당 유경준 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화성 동탄에서 열린 유 후보 출정식에서 "여러분 손으로 뽑은 우리 윤석열 대통령 임기가 3년이나 남았다. 대한민국을 위해서 얼마나 중요한 3년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왼쪽)과 유경준(화성정) 후보가 03. 28일 경기 화성 동탄에서 총선 출정식을 하고 있다.]
그는 "경제·민생 문제, 안보 문제, 저출산 문제, 기후 문제, 또 대통령께서 약속하신 연금·교육개혁 문제, 앞으로 3년 동안 할 일이 얼마나 많나"라며 "야당 후보들 일각에선 200석 이런 얘기 하고 있고, 3년이 너무 길다, 빨리 끌어내리자 이런 얘기까지 하고 있지 않나"라고 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가 잘못한 데 대해서 화성 시민들께서 따끔한 회초리를 들겠다면 맞겠다. 잘못한 거 반성하겠다"며 "그러나 아직 3년이나 소중한 임기가 남은 이 정부가 최소한 일 할 수 있도록 최소한의 의석은 이번 총선에서 확보해주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총선에 불출마한 유 전 의원은 그동안 윤 대통령을 향해 비판적 목소리를 내왔다. 이런 연장선에서 여권이 지난 2년간의 '잘못'은 반성하되, 자신이 역설해 온 저출산 문제 해결과 연금 개혁 등을 윤 대통령의 남은 임기 3년 동안 이뤄낼 수 있도록 여당에 힘을 실어달라는 취지로 읽힌다.

유 전 의원은 한국개발연구원(KDI) 후배인 유 후보에 대해선 "대한민국 최고의 경제전문가", "논리를 탄탄히 갖추면서 마음이 따뜻한 휴머니스트"라고 소개하며 지지를 당부했다.

이어 "유 후보는 국회의원 4년 하면서 자신의 욕심을 위해 권력 앞에 함부로 줄 서고 아부하지 않았다"면서 자신과 가까워 비윤(비윤석열)계로 분류됐던 유 후보가 공천 불이익을 받아 서울 강남병에서 지역구를 옮겨왔다는 점도 언급했다.

그는 "제발 당만 보지 마시고, 후보의 됨됨이를 보고, 후보의 능력과 자질과 소신을 보고 투표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유 후보는 "이미 화성의 동탄이 아니라, 동탄의 화성이지 않나"라며 자신의 1호 공약인 '동탄시 분리독립'을 반드시 해내겠다고 다짐했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