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당국자들, 중국의 日수산물 수입금지에 "예상외로 강한 대응"
중국 연간 수입액, 일본정부 어업지원 기금보다 커
김희열 | 기사입력 2023-08-25 09:07:43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4일 오후 총리 관저에서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 해양 방류와 관련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3.8.24 연합뉴스
[봉화타임뉴스] 김희열기자 = 중국이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의 해양 방류에 반발해 일본산 수산물 수입을 전면 금지하자 일본 정부에서는 예상외로 강한 대응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2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농림수산성 간부는 중국의 금수 조치가 발표되자 "무언가 대응해올 것으로는 생각했지만 이 정도까지는 예상하지 못했다"면서 말을 잇지 못했다.

이 신문은 일본 정부 내에서 중국의 금수 조치에 "예상외로 강한 대응"이라는 당혹감이 확산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중국 금수 조치의 여파에 대해 일본 당국자들이 우려하는 배경에는 일본의 수산물 수출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중국 시장의 규모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에 따라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산업상이 이미 적립해놓은 800억엔(약 7천300억원)의 어업 지원용 기금을 활용해 수산물을 기민하게 매입하겠다는 뜻을 전날 어민단체에 전달했지만, 금수 조치가 길어지면 기금만으로 대응할 수 있을지 불투명한 상황이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중국 해관총서(세관)는 전날 일본의 오염수 방류 직후 성명을 내고 "식품 안전에 가져다줄 방사성 오염 위험을 방지하고 중국 소비자의 건강을 보호하며 수입식품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일본이 원산지인 수산물 수입을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그동안은 후쿠시마현을 포함한 일본 10개 지역 수산물 수입을 금지하고 있었는데, 일본이 오염수 방류를 시작하자 수입 금지 대상 지역을 일본 전역으로 확대한 것이다.실제 농림수산성 통계에 따르면 중국의 지난해 일본산 수산물 수입액은 871억엔(약 7천930억원)으로 일본 정부가 적립해놓은 기금보다 많다.

일본의 지난해 전체 수산물 수출액(3천873억엔) 중 중국의 비중은 22.5%에 달한다.

여기에 일본산 수산물 수입 2위 시장인 홍콩(755억엔)의 비중도 19.5%여서 일본 전체 수산물 수출의 약 42%가 중국과 홍콩으로 향하고 있는 셈이다.

그 뒤를 미국 539억엔(13.9%)), 대만 346억엔(8.9%), 한국 244억엔(6.3%))이 잇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