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문석 편법대출' 의혹 수성새마을금고 장시간 현장검사
수성새마을금고 "대출 제안 안 해"…양 후보 주장과 엇갈려 새마을금고 중앙회 "알려진 내용 사실관계 확인할 것"
김성열 | 기사입력 2024-04-01 17:01:34
1일 대구 수성새마을금고에서 새마을금고중앙회 관계자가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경기 안산갑 후보 자녀의 '편법 대출 의혹' 현장검사 중 점심을 들고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봉화타임뉴스] 김성열기자 = 더불어민주당 양문석(경기 안산갑) 후보의 편법대출 의혹과 관련해 양 후보와 대출을 실행한 대구 수성새마을금고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대구 수성새마을금고는 금고 측의 제안으로 대출이 이뤄졌다는 양 후보의 주장에 대해 "아니다. 우리(금고 측)는 정상적으로 대출했고 담보에 입각했다"고 1일 밝혔다.

이날 수성새마을금고 박정학 이사장은 취재진에게 이같이 밝히며 "우리가 대출을 잘못한 건 없다"고 말했다.

양측 입장이 갈린 가운데 새마을금고 중앙회 검사팀은 이날 오전 8시 20분께부터 수성새마을금고에서 8시간째 관련 검사를 이어가고 있다.

검사팀은 앞서 이날 오전 "어떤 서류들을 중점적으로 검토할 것인가" 등 취재진 질문에 답하지 않았지만, 대출 과정 전반을 살펴보는 것으로 파악됐다.

검사가 시작된 이후 수성새마을금고는 취재진의 출입이 통제되고 고객들의 입장만 허용되고 있다.

금고를 찾은 일부 고객들이 우려를 표하자 직원들이 "예적금이랑은 관련 없고 이상이 없으니 안심하셔도 된다"며 달래는 모습도 포착됐다.

수성새마을금고는 양 후보의 자녀에게 사업자 대출 명목으로 2021년 4월 11억원의 대출을 내준 것으로 파악됐다.

양 후보는 이 돈을 당시 30여억원 수준이던 서울 서초구 아파트 구매를 위해 한 '캐피탈·대부' 업체로부터 받은 또 다른 대출금 등을 갚는데 사용한 것으로 전해진다.

수성새마을금고는 앞서 언론에 양 후보의 자녀가 '통신 판매업' 사업자에 등록했으며 대출에 문제는 없었다고 밝힌 상태다.

또 양 후보가 구입한 서초구 아파트를 담보로 대출을 내줬으며 양 후보의 자녀는 사업자 관련 증빙 서류를 낸 것으로 알려진다.

새마을금고 중앙회 관계자는 "수성새마을금고가 밝힌 내용과 언론에 알려진 내용에 대해 사실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며 "검사가 오늘 하루에 끝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양 후보 측은 전날 페이스북 계정에 글을 올려 "새마을금고의 현장검사를 환영한다. 이 대출이 사기대출인지 아닌지 분명히 밝혀주기를 기대한다"고 했다.연합뉴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