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재옥 "위성정당 원인제공자 민주당…이재명 적반하장 기막혀"
민주·소수당 비례의석 주도권 다툼
이남열 | 기사입력 2024-02-08 09:11:52
[타임뉴스=이남열기자]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는 8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거대 양당의 '꼼수 위성정당' 책임을 여당에 돌린 것과 관련, "매일같이 계속되는 적반하장에 기가 막힐 지경"이라고 비난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우리 당은 이미 지난해 여름 병립형 비례대표제 복귀를 당론으로 정하고 일관되게 고수해왔고, 민주당에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힘 윤재옥 대표]

이어 "국민의힘이 자매정당을 창당하기로 한 것은 민주당의 입법 폭주에 대한 정당방위 차원"이라며 "반칙에 반칙을 거듭한 위성정당 창당의 원인 제공자가 민주당인데 여당의 반칙에 대한 대응이라니 지나가는 소가 웃을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는 이 대표가 전날 당 회의에서 민주당의 비례 위성정당 추진에 대한 비판이 제기되는 것에 대해 "여당의 반칙, 탈법에 대해 불가피하게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반박한 것을 직격한 것이다.

윤 원내대표는 또 "통합비례정당 지분과 순번을 두고 민주당과 소수정당 사이 주도권 다툼이 벌어지고 있다고 한다"며 "통합형 비례정당이라는 번지르르한 이름으로 포장했지만 민주당의 위성정당은 우리 선거사상 최대의 짬짜미판이 될 모양새"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앞서 민주당은 '여당은 비례 의석을 독식하겠다는 것인데 우리는 일부라도 나눠줄 수 있는 방법을 찾은 것'이라고 한껏 생색을 냈다"며 "소수 정당은 꼬리칸에 만족하고 일등칸은 넘보지 말라는 게 민주당 태도"라고 지적했다.

윤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지도부에 대한 당내 반발을 막고, 지난 선거 야합을 정당화하며, 의석수까지 최대한 챙기려는 일거삼득을 노리니 추한 비례 의석 다툼이 벌어지는 건 당연지사"라며 "공수처 설립을 위한 야합 속에 탄생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이제 민주당에는 국민을 기만하는 정치공학 수단이 됐고, 소수정당에는 자존심 깎아 먹는 가스라이팅이 됐다"고 말했다.

또 "국민에게는 내 표가 어디로 가는지도 모르는 아사리판이 됐다"며 "총선을 엉망으로 만든 민주당에 대한 국민의 준엄한 심판이 따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