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00시간 공들인 7.2m '성냥촉 에펠탑'…끝내 기네스북 등재
성냥개비 70만6천900개 동원해 8년 걸쳐 제작 당초
이남열 | 기사입력 2024-02-10 12:42:45
[타임뉴스=이남열기자]높이 7.19m로 세계 최고이긴 하지만 성냥개비에 유황 머리가 없다는 이유로 기네스북 등재가 거부됐던 에펠탑 모형이 결국 기네스북에 이름을 올리는 데 성공했다.

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기네스북은 프랑스의 모형 제작가 리샤르 플로씨가 성냥으로 쌓은 에펠탑을 최고 기록으로 인정했다.
[성냥개비로 만든 7.19m 높이의 에펠탑 모형]

이 에펠탑은 8년간 약 4천200시간을 들여 완성됐다. 성냥개비 70만6천900여개와 접착제 23㎏이 투입돼 지난달 초 7.19m 높이로 완성됐다.

종전 기네스 신기록은 레바논인이 세운 6.53m 높이의 에펠탑이다.

당연히 세계 기록을 갈아치웠다고 생각한 플로씨는 기네스북에 등재를 신청했지만, 심사위원단은 시중에서 판매하는 성냥을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등재를 거부했다.

성냥 머리의 유황을 일일이 긁어내야 하는 시간을 아끼려고 머리가 없는 성냥 몸통을 구입한 게 문제였다. 그동안 자신의 작품과 작업 기록을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해왔던 르노씨는 지난주 기네스북 등재를 거부당한 사실을 게재했다.

그러나 지난 8일 반전이 일어났다. 기네스북은 이전 결정을 뒤집고 르노씨를 세계 기록으로 인정한다고 홈페이지에 업데이트했다.

기네스 세계 기록의 마크 맥킨리 이사는 "이번 시도에서 필요로 하는 성냥 유형에 대해 우리가 다소 가혹했다는 점을 인정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르노 씨의 시도는 공식적으로 정말 놀랍다"고 밝혔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